거래대금 증가·ELS 조기상환…
메리츠종금·키움 등 수익성 호전
증권회사들이 1분기에 줄줄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증시 거래대금 증가, 주가연계증권(ELS)의 조기 상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증권사들 1분기 사상 최대 순이익 냈을 것"

메리츠종금증권(4,790 +0.63%)은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90원(1.76%) 하락한 5030원에 마감했다. 올해 17.52% 올랐다. 이 회사는 작년 4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인 113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1분기엔 1420억원의 순이익을 내 기록을 경신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투자은행(IB) 및 트레이딩 사업이 호조를 보인 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 회사의 부문별 순이익 비중(작년 말 기준)은 IB 및 금융수지 59.0%, 트레이딩 33.0%, 위탁매매 6.6%, 자산관리 1.4% 등이다. 이남석 KB증권 연구원은 “IB사업에서 수수료와 이자수익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의 경쟁 심화로 수익성 둔화 우려가 커졌지만, 부동산 이외의 국내외 대체투자로 포트폴리오가 분산되면서 이익 증가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움증권(83,500 +0.36%)도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스피지수가 올 들어 8.46% 상승하는 등 주식시장이 호조를 보이면서 브로커리지(주식 중개) 수익이 늘어났을 것이란 분석이다.

키움증권은 이 부문 국내 1위 증권사다. 자기자본 투자(PI) 수익도 큰 폭으로 개선됐을 것으로 예상됐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키움증권의 1분기 순이익은 93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1분기에 ELS 조기 상환이 급증하면서 이 자금이 ELS로 재유입되고 있는 것도 증권사들의 수수료 수익 확대에 도움이 됐다. 홍콩H지수가 12,000선에 근접하면서 증권사마다 ELS 조기 상환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ELS 상환 규모는 지난 1월 3조77억원에서 3월 7조8695억원으로 증가했다. 원재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증권사들의 실적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지만 주가순자산비율(PBR: 주가/주당순자산)은 0.5~0.8배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저평가 매력이 커져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