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4월 18일 오전 9시3분

코넥스시장 시가총액 7위인 체외진단기 제조사 수젠텍(29,300 +9.12%)이 다음달 말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1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수젠텍은 지난 17일 증권신고서를 내고 기업공개(IPO) 규모와 일정을 확정 공시했다. 회사의 희망 공모가 범위는 주당 1만2000~1만4000원으로, 신주 150만 주를 공모한다. 예정 공모금액은 180억~210억원, 예상 시가총액(우선주 포함)은 1592억~1858억원이다.

2011년 설립된 수젠텍은 체외진단기기, 진단 시약, 임신·배란 테스터 등을 개발·제조하고 있다. 코스닥 이전 상장을 위해 진행한 기술성 평가에서 지난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한국기업데이터로부터 모두 A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매출 54억원, 영업손실 46억원에 순손실 409억원을 냈다. 공모가는 다음달 7~8일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사전청약)을 통해 확정되며, 같은달 15~16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