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내분비학 전문가 김영설 부사장 영입

동아에스티(100,500 -0.99%)는 내분비학 전문가인 김영설 부사장(사진)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영설 부사장은 의학 박사로, 경희대 의대 학장과 경희대병원장 등을 지냈다. 대한당뇨병학회 회장 및 대한내분비학회 이사장, 대한비만학회 회장을 역임한 내분비학 전문가다.

동아에스티가 개발 중인 내분비 영역 신약 개발에 대한 자문과 'DPP-4' 저해 기전의 당뇨병치료제 슈가논의 학술 콘텐츠 개발 및 지원, 심포지엄 진행 등의 역할을 맡는다.

동아에스티는 현재 당뇨병치료제 'DA-1241'을 개발하고 있다. 전문의약품 판매담당인 의료사업본부를 고도의 의약정보 전달 역량을 갖춘 서비스 조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내분비학 전문가인 김영설 부사장의 영입으로 내분비 영역 신약개발 역량과 의료사업본부 조직의 전문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