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F의 밸류업 사례탐구

'아침햇살' 동남아 음료 시장 돌풍
인수 후 해외매출 3배 급증

웅진식품 1150억원에 사들여
대만퉁이그룹에 2600억 매각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가 지난해 3월 웅진(2,315 -1.49%)식품 경영권을 매물로 내놓자 시장의 반응은 냉소적이었다. 중국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와 경기 부진 등으로 국내 식음료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웅진식품을 사들일 인수 후보가 있겠느냐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한앤컴퍼니는 매각 착수 1년 만인 지난달 대만 1위 식품업체 퉁이그룹에 웅진식품을 성공적으로 매각했다. 초기부터 해외 기업으로의 매각을 염두에 두고 기업가치 제고 전략을 실행에 옮긴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웅진식품 두 배 차익"…한앤컴퍼니의 '가치 키우기' 전략 통했다

선택과 집중, 니치마켓 공략

한앤컴퍼니는 2013년 12월 웅진그룹으로부터 웅진식품 지분 57.85%를 1150억원에 사들였다. 빙그레(71,300 -0.56%), 신세계푸드(91,200 -0.44%), 아워홈 등 쟁쟁한 국내 대기업을 제치고 인수에 성공해 시장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인수는 시작일 뿐이었다. 2013년 웅진식품의 매출은 1931억원에 달했지만 영업손익은 1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자금난을 겪던 웅진그룹을 지원해야 했던 데다 선택과 집중 없이 다양한 제품에 과도하게 투자해 수익성이 악화된 상태였다.

김재민 한앤컴퍼니 전무는 “웅진그룹의 자금사정 때문에 웅진식품 기업 가치도 저평가돼 있었다”며 “게다가 당시 웅진식품은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음료 제품은 모두 만들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앤컴퍼니는 인수 후 ‘자연은’ ‘하늘보리’ 등 주력 브랜드는 광고와 바이럴(구전) 마케팅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커피 홍삼음료 두유 등 수익성이 낮은 제품은 과감하게 생산을 축소하거나 중단했다. 물류비용 등 원가도 철저하게 절감했다.

롯데칠성(175,500 +2.63%) LG생활건강(1,311,000 -2.24%) 등 대기업과 경쟁하려면 정공법만으로는 힘들다는 판단에 따라 ‘니치마켓’도 과감히 공략했다. 연간 100억원의 매출을 낸 온라인 전용 상품 ‘빅토리아 탄산수’가 대표적이다. GS(51,000 +0.20%) 이마트(145,500 -1.69%) 등 유통 대기업들과 협력해 PB(자체상표), NPB(전용브랜드) 제품들도 적극 출시했다.

추가 인수 통해 시장지배력 강화

다른 기업을 추가로 인수하는 ‘볼트온 전략’도 웅진식품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는 데 큰 도움이 됐다. 2014년 12월 동부팜가야를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김 전무는 “국내 주스 시장은 성장이 정체돼 있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점유율을 높여야 했다”며 “동부팜가야를 인수한 뒤 상온주스 시장점유율이 20%까지 올라갔다”고 말했다.

2015년 2월 제과생산업체 대영식품을 인수한 건 제품 다변화 전략의 일환이었다. 껌, 초콜릿, 캔디 등 제과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생산 역량을 확보했다. 이 같은 볼트온 전략에 힘입어 웅진식품의 지난해 매출은 2230억원, 영업이익은 202억원까지 불어났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한앤컴퍼니는 시멘트, 자동차부품, 해운업 등에서 볼트온 전략을 통해 인수한 기업의 가치를 크게 향상시켜왔다”며 “웅진식품도 예외는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해외로 시야 넓힌 엑시트 전략

한앤컴퍼니가 2013년 대기업들을 제치고 과감하게 웅진식품에 베팅한 건 해외 매각을 통한 투자 회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웅진식품은 국내 3위 음료업체로 대형마트·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었다. 다른 대기업들에 비해 덩치도 크지 않아 국내 진출을 꿈꾸는 해외 기업들에 적당한 매물이었다.

한앤컴퍼니는 투자 기간에 해외 시장에서 웅진식품의 이름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때마침 쌀음료 ‘아침햇살’이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인수 당시 100억원에도 못 미쳤던 해외 매출이 지난해에는 300억원까지 늘어났다.

한앤컴퍼니는 지난해 3월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중국과 동남아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지의 인수후보를 모두 찾아다녔다. 지난해 10월 본입찰은 퉁이그룹뿐만 아니라 대만 경쟁업체인 왕왕그룹 등이 참여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결국 퉁이그룹에 2600억원을 받고 웅진식품을 성공적으로 매각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