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증시 반등에 투자심리 살아나
코스닥 신용융자 잔액 24% 급증
국내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역대 최대로 불어났다. 최근 유가증권과 코스닥시장의 오름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투자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는 2780만7854건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 계좌다. 일반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지난해 1월 2500만 개를 넘어선 이후 꾸준히 늘어 같은 해 5월 2600만 개, 12월에는 2700만 개를 넘어섰다. 올 들어서는 3개월여 만에 78만6781개 늘었으며 지난달 28일에는 하루에만 7만8000여 개 증가했다.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늘어난 것은 올 들어 코스피지수가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개인들의 주식 투자 심리가 되살아난 영향으로 전문가들은 해석하고 있다. 최근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11거래일 연속 동반 상승하는 등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개인 투자자가 많은 코스닥시장의 신용융자 잔액도 급증했다. 이달 11일 기준 코스닥시장의 신용융자 잔액은 5조6728억원으로 연초보다 1조1101억원(24.3%) 늘었다.

최근 주식거래 활동계좌 증가는 증권사들이 정보기술(IT) 기업과 함께 젊은 층을 공략하는 제휴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내놓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