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입가 1100억~1200억원 수준
홍콩계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뱅커스트릿PE(이하 BKS)가 하이자산운용과 하이투자선물을 인수한다.

1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DGB금융지주(6,920 +1.02%)와 매각주관사인 딜로이트안진은 하이자산운용과 하이투자선물을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로 BKS를 선정했다. 매각가는 우선협상대상자인 BKS의 추가 재무실사 등을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매각 측이 제시한 가격은 1100억~1200억원 수준이다.

1999년 설립된 하이자산운용은 11조원대 운용자산(AUM)을 확보한 국내 20위권 자산운용사다. 부동산과 선박 펀드 등 특별자산과 대체투자 분야가 강점이다. 하이투자선물은 국내외 선물·옵션 거래를 중개하는 국내 5개 전문회사 중 하나다. 매각 대상은 DGB금융지주 계열 하이투자증권이 소유한 하이자산운용지분 94.42%와 하이투자선물 지분 65.22%다.

BKS는 지난해 2월 흥국생명보험 신탁사업본부 본부장 출신인 이병주 대표가 설립한 신생 사모펀드다. 2017년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추진했던 홍콩자산운용(HKAM) 회장 출신인 케인 양이 최대 출자자로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이번 인수전에선 BKS를 비롯해 키움증권·키움자산운용 컨소시엄, 무궁화신탁 등이 경합을 벌였다. 키움 컨소시엄은 대체투자 부문 강화를 위해 입찰에 참여했지만 가격 조건에서 신규 시장 진입을 노린 BKS에 미치지 못했다. 현대자산운용을 소유한 무궁화신탁은 하이투자선물 입찰에만 참여해 사업 다각화를 노렸지만 고배를 마셨다.

DGB금융 측은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통과 가능성을 면밀히 검토한 뒤 BKS를 최종 낙점했다. IB업계 관계자는 “DGB 측이 당초 10일로 예정됐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정을 미룰 정도로 대주주 적격성 여부를 꼼꼼하게 살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