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11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도 일대의 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재해성금 2882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하는 금융투자협회 및 임직원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마련됐다. 속초와 고성 등 강원도 동해 지역의 피해복구 지원과 이재민 구호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갑작스런 재난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강원도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번 성금이 미약하게나마 삶의 터전을 재건하는 데에 보탬이 돼 피해 이웃들이 하루빨리 정상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