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센터 "2분기 순매수 지속 가능성…변수 많아 투자심리 악화할 수도"
"외국인 올해 주식 6조5000억원 순매수…'팔자'로 바뀔 수도"

외국인이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6조5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조만간 이 규모가 크게 줄어들거나 순매도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10일 '최근 외국인의 국내주식 순매수 평가' 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무역갈등이 확산할 경우 외국인 투자심리가 빠르게 나빠질 수 있다고 밝혔다.

코스피·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전날까지 6조5천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이는 지난해 외국인 순매도 규모(6조3천억원)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외국인은 1월 중 4조1천억원을 사들였으며 2월(7천억원), 3월(3천억원) 들어 규모가 축소했으나 4월 초에만 1조4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 올해 주식 6조5000억원 순매수…'팔자'로 바뀔 수도"

외국인 주식 매매는 국내 요인보다는 대외 변수에 민감히 반응한 것으로 분석됐다.

1월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 완화 선호적인 메시지를 던지고, 미중 무역갈등 완화 및 중국 경기부양 기대가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살아났다.

2∼3월에는 주요국 경기둔화 우려, 미중 무역 합의 타결 지연 등으로 순매수세가 줄어들었다.

다만 4월 초에는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순매수세가 확대했다.

국제금융센터는 2분기에는 무역협상과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 낮아지면서 순매수가 이어질 수 있다고 봤다.

다만 글로벌 경기 및 국내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무역갈등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외국인 투자심리가 예상보다 빠르게 나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9일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5%에서 3.3%로 하향 조정하는 등 주요 분석기관들은 성장률 전망을 잇달아 내렸다.

게다가 4∼5월 주요국의 1분기 GDP 성장률이 발표되는 만큼 글로벌 경기 성장세 축소 우려가 커질 수 있다.

센터는 미중 무역협상은 일정 부분 마무리될 전망이나 미국 행정부가 주요국에 자동차 관세를 부과하거나 유럽연합(EU)이나 일본을 상대로 무역협상 논의를 꺼낼 경우 무역갈등이 본격화될 수도 있다고 봤다.

이밖에 국내 경제 성장세 및 기업 실적 둔화, 반도체 업황 불안,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개편도 순매수세를 줄이는 요인으로 꼽혔다.

MSCI는 중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A주의 신흥시장 지수 편입 비중을 높일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한국 증시 비중이 상대적으로 줄게 돼 외국인 자금이탈 우려가 나온다.

다만 주요국들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펴고, 미중 무역협상 타결은 가시화됐으며,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줄어든 점은 순매수세를 지지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센터는 "외국인 주식 매도가 재개될 경우 증시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외국인 투자심리 악화로 이어질 수 있는 대외 악재 문제, 국내 경제지표, 투자은행(IB)들의 투자의견 하향 조정 여부 등을 점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