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건설사 건영이 계열사인 건영개발을 통해 전문사모운용사인 ‘KY자산운용’을 출범시켰다.

KY자산운용은 금융위원회 등록을 마치고 베트남 부동산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KY자산운용은 호찌민과 하노이의 오피스빌딩, 호텔, 레지던스, 물류센터 개발사업 등을 발굴할 계획이다. 건영개발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아파트 사업도 펀드와 연계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투자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KY자산운용은 미래에셋자산운용과 하이자산운용에서 상품기획 및 마케팅을 총괄했던 김승길 대표와 한국투자신탁운용, 교보생명에서 일했던 황재훈 본부장이 이끌고 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