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 비용 증가 우려보다
中 부양책에 수요회복 기대 커
화학업종지수 이달 4% 상승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투자가가 화학주를 ‘쌍끌이’로 사들이고 있다.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인 원유 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비용 부담 우려가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의외”라는 반응이 나온다.

유가 급등에도…外人·기관, 화학주 '쌍끌이 매수'

8일 유가증권시장 화학업종지수는 33.66포인트(0.64%) 오른 5276.37로 마감했다. 화학업종지수는 지난달 28일 5054.86으로 ‘바닥’을 찍은 뒤 상승세로 돌아서 이날까지 4.38% 올랐다.

외국인과 기관은 이달 들어 주요 화학주를 집중 매수하면서 업종 내 주요 종목의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외국인은 LG화학(741,000 -2.24%)(556억원어치 순매수) 롯데케미칼(189,500 -0.26%)(448억원) SK이노베이션(182,500 -2.41%)(107억원) 등을, 기관은 LG화학(238억원) 금호석유(96,200 +0.21%)화학(187억원) 등을 많이 사들였다.

최근 영국 브렌트유가 배럴당 70달러를 돌파하는 등 올 들어 국제 유가가 꾸준히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 유가가 이렇게 움직이면 비싸게 구입한 원료를 투입하는 3~4개월 뒤엔 석유화학 기업들이 원재료 가격 상승의 악영향을 받게 된다.

‘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대표 석유화학 제품인 에틸렌의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생산비용을 뺀 금액)는 작년 4분기 t당 421달러에서 올해 1분기엔 t당 531달러로 커졌다. 작년 4분기 한때 배럴당 42.36달러(WTI 기준)까지 떨어졌던 값싼 원재료가 시차를 두고 설비에 투입된 게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최근 유가 상승 폭이 커지면서 다시 ‘발목’을 잡힐 수 있다는 관측이다.

증권업계는 ‘큰손’ 투자자들이 원재료 비용 부담을 우려하기보다 중국의 경기부양책에 따른 수요 회복에 더 큰 기대를 거는 것으로 보고 있다. 원재료 비용 증가분보다 제품 가격이 더 많이 올라 마진이 커질 것이라는 데 ‘베팅’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