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고용지표 호조와 미중 무역협상 기대 등으로 상승했다.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0.36포인트(0.15%) 오른 26,424.99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3.35포인트(0.46%) 상승한 2892.74, 나스닥 종합지수는 46.91포인트(0.59%) 뛴 7938.6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은 7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2017년 10월 이후 최장기간 상승 행진이다. 다우지수는 이번주 1.91%, S&P는 2.06%, 나스닥은 2.71% 올랐다.

미국의 3월 신규고용이 호전되면서 경기침체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완화시켰다. 미 노동부는 3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19만6000명(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치 17만5000명을 웃돌았다. 3월 실업률은 3.8%로 시장의 예상 및 전월과 동일했다.

다만 임금 상승률 및 노동시장 참가율은 둔화됐다. 시간당 임금 상승률은 전월 대비 0.14%로 시장 예상 0.3% 및 전월 0.4%에 비해 낮아졌다. 3월 노동시장 참가율도 63.0%로 지난 2월의 63.2%보다 하락했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는 유지됐지만, 신중론도 제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의 회담은 매우 성공적이었다"면서도 "협상이 타결될 것인지, 아닐지에 대해서는 예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많은 진전을 이뤘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일부 중대 이슈들이 남아있다고 언급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다음주에도 화상 전화 등을 통해 중국과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기한을 오는 6월30일까지 연장해달라고 유럽연합에 공식 요청한 점은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를 줄였다.

이날 모든 업종이 올랐다. 유가 상승에 힘입어 에너지주가 1.69% 상승했고, 기술주는 0.43% 올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3.6%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