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달러채권 투자
美 국채에 투자…한·미 금리역전으로 매력

삼성증권은 고객에게 달러채권을 유망상품으로 추천한다. 미국 국채 금리가 한국 국채 금리보다 높은 금리역전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한국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미국에 투자하는데도 오히려 높은 금리를 누릴 수 있는 기회로 여겨지고 있다. 달러채권은 주식이나 금, 원유 등 다른 자산과의 상관성이 낮아 함께 투자할 경우 포트폴리오의 안정성도 높일 수 있다.

삼성증권은 대표적인 달러채권 투자상품으로 미국 국채를 포트폴리오에 담는 것을 추천하고 있다. 미국은 기축통화국이며, 미 국채는 ‘AA+’ 등급으로 가장 안정적인 채권 중 하나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남은 만기 기간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대체로 세전 2%대의 연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며 “국내 국채금리가 연 1%대에 머무는 것에 비교하면 더 안정적이면서도 금리매력은 더 크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1년 미만에서 10년까지 다양하게 만기가 남은 미국 국채를 상시 보유하고 있어 투자 기간 및 목표수익률에 따라 다양한 투자 대상을 고를 수 있다. 1만달러 이상, 1000달러 단위로 미국 국채에 투자할 수 있도록 투자 문턱도 낮췄다. 애플, IBM, AT&T 등 미국 주요 기업이 발행한 달러 회사채에도 투자할 수 있다. 유동성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 삼성증권이 직접 채권을 되사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국내 투자자에게 익숙한 한국 기업이 달러화로 발행한 채권 투자도 가능하다. 기업은행, 농협 등 은행채와 주택금융공사, 한국석유공사, 수자원공사 등의 공사채권 등이다. 이들은 한국 기업이 원화로 발행하는 채권보다 같은 신용등급이면서도 일반적으로 1%포인트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정부가 발행한 달러채권, 외국 은행의 달러 예금 상품, 이자율이 높은 BBB- 등급의 미국 회사채 등 특수한 상품도 판매한다.

고영준 삼성증권 채권상품팀장은 “‘해외투자 2.0 시대’를 맞아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를 통해 달러 금리형 상품에 더 쉽게 투자할 수 있도록 실시간 호가를 제공하고, 프라이빗뱅커(PB)를 통한 ‘글로벌 포트폴리오’ 상담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