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 보다는 업황 개선에 더 주목해야"
증권사들이 ‘북한에 울고 웃는’ 시멘트 제조사들을 주목하고 있다. 1분기 실적이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될 전망이어서 최근 조정을 저가매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아세아시멘트(75,800 +0.40%)는 지난 2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5500원(4.89%) 오른 11만8000원에 마감했다. 이날 청와대가 오는 11일에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연다고 발표하자 매수세가 몰렸다. 이날 올랐지만 이 회사 주가는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2월 28일 이후 한 달 동안 11.23% 하락했다. 이 기간 쌍용양회(5,360 -0.92%)(-4.76%), 성신양회(7,070 +0.28%)(-16.42%) 등 경쟁업체들도 약세였다.

전문가들은 시멘트주 투자자들이 북한과의 관계보다는 개선될 1분기 실적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겨울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시멘트 출하량이 증가했다는 진단이다. 조윤호 DB금융투자(4,270 +0.23%) 연구원은 “작년 하반기 지연됐던 공사들이 따뜻한 날씨 덕분에 조기 진행되면서 건설업계 비수기인 1분기에도 시멘트 업체들의 출하량이 늘었다”며 “쌍용양회는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한 325만t의 시멘트를 출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출하량 증가에 가격 인상과 원가 절감이 동반되면서 시멘트업계 수익성은 더욱 돋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DB금융투자에 따르면 작년 1분기 기준 t당 6만원대에 머무르던 시멘트 가격은 올 1분기에 7만원대까지 올라왔다.

김인필 케이프(2,035 +0.99%)투자증권 연구원은 “점유율 경쟁으로 억눌렸던 시멘트 가격이 정상화되고 있다”며 “2015년부터 작년까지 시멘트 업체 간 인수합병(M&A)이 진행돼 5대 시멘트사 중심으로 업계가 재편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주가의 변동성 확대 요인인 남북한 경제협력은 장기적인 기대 정도로 한정하라고 권고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2,735 -0.36%) 연구원은 “북한발 수혜는 대북제재 해제 후에나 구체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