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계 경기의 둔화 우려로 한국을 비롯한 세계 증시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경기민감주보다는 현재의 사회구조에서 성장 가능한 기업들이 대안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8일 오전 10시9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92% 하락하고 있다. 앞서 미국 증시가 경기둔화 우려에 하락한 영향이다.

증시는 연초 가팔랐던 기술적 반등을 끝내고 경제성장률 둔화와 기업이익 추정치 하향조정 등의 걱정을 주가에 반영하고 있다. 이수정 메리츠종금증권(4,910 +0.92%) 연구원은 "증시의 분위기가 바뀌기 위해서는 경기둔화 우려를 촉발시킨 미국 장단기 국채금리의 차이가 벌여져야 하고, 금융기관의 대출 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건은 미 중앙은행의 대응이다. 과거 장단기 금리 역전에도 경기나 주가가 바로 꺾이지 않은 것은 미 중앙은행이 유연하게 대응한 결과란 판단이다.

이 연구원은 "장단기 금리가 일시적으로 역전되더라도 1990년대 후반처럼 미 중앙은행이 유연하게 대처하면 괜찮다"며 "'슈퍼 비둘기'로 변신한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 의장으로 인해 상황은 점점 더 닷컴버블 전야와 비슷해지고 있다"고 했다.

미국 장단기 금리차가 벌어지기 전까지는 저금리 환경에서 각광받는 구조적 성장주가 대안이 될 것으로 봤다. 구조적 성장산업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자)의 소비 형태에 영향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클라우드와 넥플릭스로 대변되는 '구독 경제'다.

신한금융투자도 조기 은퇴를 꿈꾸는 '파이어(FIRE)족'의 확산에서 대안을 찾았다. 파이어족은 40대 초반에 은퇴해 자유롭게 시간을 소비하는 게 목표다. 미국 밀레니얼 세대 중 고소득층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고액 연봉에 상응하는 극심한 스트레스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길 원한다.

파이어족은 조기 은퇴를 위해 소득의 60~70%를 저축한다. 최대한 월세를 아낄 수 있는 지역에 거주하며, 자동차의 주행거리가 30만km를 넘어가도 바꿀 생각이 없다. 외부 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친구들도 안 만난다. 넷플릭스 아이디는 공동 구매한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파이어족 확산이 시사하는 바는 소비 패러다임의 거대한 변화"라며 "이들은 현재 주어진 시간을 최대한 싸게 소비해 은퇴 후 시간 가치를 극대화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스트리밍(실시간 재생) 서비스만큼은 포기하지 않는다. 스트리밍은 시간을 싸고 효율적으로 소비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면 파이어족이 아니어도 시간을 싸게 소비하고자 하는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일본의 잃어버린 20년 동안 소니와 닌텐도가 급속도로 성장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며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과 콘텐츠 기업들이 불황에서 승자가 될 유력 후보군"이라고 했다.
[초점] 파이어족 확산·경기둔화 우려 속 승자는 '콘텐츠'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