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탐사봇] 한국 주식 시장의 헬스케어주 가운데 1분기 순이익 증가율 1위는 클래시스(14,150 -0.70%)(214150)로 조사됐다.

한경탐사봇의 탐색 결과 클래시스의 1분기 주당순이익(EPS)은 61원으로 전년비 90.6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휴비츠(8,620 -0.58%)(065510)(61.54%), 아이센스(28,650 -0.17%)(099190)(56.9%), 오스템임플란트(34,000 -3.68%)(048260)(17.87%), 레이언스(11,750 -0.42%)(228850)(9.35%), 덴티움(58,300 -3.64%)(145720)(-2.44%), 바텍(25,050 -2.34%)(043150)(-15.12%), 디오(42,950 -0.92%)(039840)(-36.68%) 순이었다.
헬스케어 관련주의 EPS

헬스케어 관련주의 EPS

EPS(Earnings Per Share)란 주당순이익으로, 당기순이익을 발행주식수로 나눈 값이다. 1주당 이익을 얼마나 창출했는지를 보여준다. 기업이 1년간 거둔 이익에 대한 주주의 몫을 의미하며 EPS가 꾸준히 증가했다는 것은 그 기업의 경영 실적이 양호하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클래시스 분기별 EPS (원)

클래시스 분기별 EPS (원)

올해 EPS는 294원으로 전년비 2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클래시스는 피부미용의료기기와 화장품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병원시술용 및 에스테틱용 미용의료기기를 주요제품으로 제조하고 있다.

클래시스, 에스테틱 시장 대응력 강화

클래시스는 이달초 식약처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한 신제품 ‘알파’를 출시했다. 알파는 냉각제어 기술을 이용해 비침습적 피하 지방층 감소 등의 목적을 위한 의료용 저온기이다. 
울트라포머3

울트라포머3

클래시스의 울트라포머3. [사진=클래시스 홈페이지]

클래시스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은 각각 475억원, 175억원으로 전년비 36.1%, 62.0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49억원으로 전년비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46억원, 65억원, 62억원을 기록했다.
클래시스 최근 실적

클래시스 최근 실적

클래시스의 캐시카우(Cash cow. 현금창출원)인 ‘슈링크(영어명 '울트라포머')’의 국내 병∙의원 침투율이 약 10% 내외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1만여개의 병∙의원을 대상으로 리프팅 장비의 대중화를 선도 중이다.

슈링크는 초음파를 이용한 피부 리프팅 장비로 초음파를 생성하기 위해 소모품인 카트리지를 사용한다. 또 사용자의 피부층의 깊이가 부분별로 달라 각각의 깊이에 맞게 적절한 카트리지를 써야 한다. 즉, 피부과에서의 울트라포머 채용 확대는 곧 소모품인 카트리지의 실적 증가로 이어질 개연성이 매우 크다.

클래시스는 지난해 슈링크 인지도 확산에 따른 제품 및 소모품 판매 증가로 인해 실적이 증가했다. 매출이 증가하며 수익성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클래시스의 올해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601억원, 220억원, 187억원으로 전년비 26.53%, 25.71%, 25.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모에 대한 관심, 웰빙 바람 등과 같은 사회적 요인이 뷰티 헬스케어 기술과 맞물리며 피부 미용 관리에 대한 의료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클래시스 최근 1년 주가 추이

클래시스 최근 1년 주가 추이

클래시스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증권]


한경탐사봇

이 기사는 한경닷컴과 버핏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탐사봇 알고리즘에 기반해 작성된 것입니다. - 기사오류문의 02-6071-1112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