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8일 삼성전기에 대해 "최근 MLCC 재고 감소, 물량 확대 기대감 등으로 MLCC 업황은 저점을 통과하고 있다"며 목표주가 14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규하 연구원은 "삼성전기 1분기 실적은 IT 수요 부진에 따른 MLCC 물량 감소 영향으로 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하지만 2분기부터는 시장의 우려와는 다르게 본격적인 분기 증익 사이클 돌입이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4월부터 주요 중화권 업체들의 신형 스마트폰 출시 사이클이 시작되고 하반기에는 5G 스마트폰 출시로 물량이 꾸준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MLCC 업황이 저점을 통과하고 있다고 판단하며 중화권 스마트폰 업체들의 신제품 론칭이 본격화되는 5~ 6월부터 본격적인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적극적인 매수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