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 국채금리 하락세가 재개된 데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하락했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14포인트(0.13%) 하락한 25,625.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09포인트(0.46%)내린 2,805.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8.15포인트(0.63%) 하락한 7,643.3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 국채금리 등락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장중 내내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반등하면 주가도 오르고, 금리가하락하면 주가도 내리는 흐름이 이어졌다.

전일 하락세가 다소 진정되는 듯했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다시 내리막을 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로 지명할 예정인 스티븐 무어가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연준이 지금 당장 금리를 50베이시스포인트(bp) 내려야 한다고 주장한 점이 금리 하락을 촉발했다.

여기에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3월 회의 때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인플레이션 전망을 반영하도록 금리 가이던스를 조정하면서 통화정책이 계속해서 경제 상황과 동반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점도 각국의 금리 하락을 부채질했다.

ECB는 3월 회의에서 새로운 장기대출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연말까지 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하는 것으로 금리 가이던스를 바꾸는 등 완화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마이너스(-) 금리의 부작용에 대한 언급도 했지만, 금리 가이던스의 추가 연장도 가능하다는 뉘앙스의 발언이 더 주목받았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2.35% 부근까지 내리는 등 2017년 말 이후 저점을 재차 경신했다.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의 역전 현상도 이어졌다.

장기 금리 하락 및 장단기 금리 역전은 향후 경기 침체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인식된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도 장 초반 230포인트 이상 내리는 등 불안정한 흐름을 보였다.

이후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낙폭을 줄이자 다우지수도 반등해 장중 한때 상승 반전키도 했다.

보잉이 사고 기종 '737 맥스'의 소프트웨어 개선 방안을 발표해 주가가 1%가량 상승한 점도 다우지수 반등에 힘을 보탰다.

다우 등 주요 지수는 하지만 금리 하락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 부담을 떨치지 못하고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의 올해 1~2월 공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14% 감소하며 2011년공업이익 집계 방식이 바뀐 이후 최악을 기록한 점도 글로벌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영국 브렉시트와 관련해서는 신중한 낙관적 기대가 형성됐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자신이 마련한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통과하면 총리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메이 합의안에 대한 영국 의회의 3차 승인투표 실시 여부조차 여전히 불투명 하지만, 메이의 배수진이 승인투표 시 합의안 가결 가능성을키울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영국 하원은 이날 다양한 브렉시트 대안에 대한 '의향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0.11% 오른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하락했다.

금융주는 0.44% 내렸고, 기술주는 0.55%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혼재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1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14.6% 감소한 511억 달러(계절 조정치)라고 집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애널리스트전망치 570억 달러보다 적었다.

상무부는 반면 4분기 경상수지 적자가 1천343억8천만 달러로, 전분기의 1천266억 달러보다 6.2% 늘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1천325억5천만 달러보다도 많았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장단기 금리가 역전됐지만, 연준의 금리 인하를 논의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역전이 몇 개월 이상 장기간 이어져야 의미 있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증시의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FTSE러셀의 알렉스 영 이사는 "주가 움직임이 레인지에 갇혔다"면서 "하단은 중앙은행의 완화적인 정책 가이던스로 인해 지지되고 있으며, 상단은 국채금리 곡선 역전 및 금리 하락, 글로벌 경제 성장 약화 우려로 막혀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27.6%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20% 상승한 15.15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