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도 소액주주 140여명 위임받아 "조양호 연임반대"

국민연금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공표한 가운데 시민단체도 소액주주 140여명의 의결권을 위임받아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정상화를 위한 주주권 행사 시민행동'은 대한항공 주주총회를 앞둔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3일부터 약 2주간 주주들에게 의결권 위임 권유 활동을 한 결과 소액주주 140여명에게서 51만5천907주(0.54%)를 위임받았다"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이날 입장문에서 "2주간이라는 길지 않은 기간에 전국은 물론 멕시코, 캐나다, 홍콩 등 해외에서 많은 소액주주들이 위임 의사를 전해줬다"며 "국내 소액주주운동 역사상 가장 많은 주주들의 참여를 이끌어낸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조 회장의 대한항공 이사 연임을 반대하는 주주들의 의지가 매우 높고 확고하다"며 "소액주주의 위임장을 들고 주주총회에서 소중한 의결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남근 민변 부회장은 "참여연대는 그동안 외국인 투자자, 기관투자자 등 대한항공 주주들에게 서한을 보내거나 직접 방문해 조양호 회장 연임 안에 반대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국민연금이 공개적으로 연임반대 방침을 밝힌 것도 그런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사회는 오늘 주주총회에서 연임반대 여론이 드러난 것을 계기로 앞으로는 대한항공의 감사나 이사가 제대로 된 감시 통제 역할을 했는지 책임을 묻고 조 회장에게 적절한 손해배상을 묻는 활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