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진 속 대형주보다 실적 개선 중소형주 주목
2월 코스닥 외국인 '사자' 15년 만에 최대…종목장세 영향

지난달 코스닥시장의 외국인 순매수 규모가 약 15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월 외국인은 코스닥 주식을 6천270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4년 4월(8천266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국적별로 순매수 규모를 보면 영국이 2천740억원으로 가장 컸고 미국(1천900억원), 스위스(430억원), 독일(330억원), 케이맨제도(330억원), 룩셈부르크(280억원), 싱가포르(170억원) 등 순이었다.

반면에 순매도 국가는 호주(130억원), 아일랜드(80억원), 네덜란드(10억원) 등 일부에 그쳤다.

지난달 외국인의 코스닥 순매수가 크게 늘어난 것은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개별종목에 관심이 집중되는 종목장세가 펼쳐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1월에는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기대감으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커지면서 코스피 대형주 위주로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됐다.

실제로 외국인은 1월에 코스피시장에서 3조8천670억원어치 순매수했는데 이는 2016년 7월(4조300억원) 이후 2년 6개월 만의 최대 규모였다.

이에 비해 외국인은 코스닥시장에서 1천300억원의 순매도를 보였다.

당시 코스피 상승률(8.0%)은 코스닥지수(6.1%)를 웃돌았다.

하지만 2월 들어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불확실해지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에 대한 우려도 커지면서 시장의 관심은 코스피에서 코스닥으로 옮겨갔고 외국인도 마찬가지 경향을 보였다.

이에 따라 2월 코스피는 0.4% 내렸지만 코스닥지수는 2.0% 올랐다
2월 코스닥 외국인 '사자' 15년 만에 최대…종목장세 영향

특히 대형주보다 실적 개선 추세가 뚜렷한 중소형주 종목들로 시장의 관심이 이동했다.

정훈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출이 부진하고 경기가 불안한 국면에선 대형주 위주의 투자전략으로는 수익 확보가 용이하지 않아 개별종목 플레이를 통해 수익을 보완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서 중소형주가 상대적인 강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2월 코스닥 외국인 '사자' 15년 만에 최대…종목장세 영향

당분간 종목장세가 더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다.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았고 수출 감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미국 연준의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행보에도 금융시장의 반응은 시큰둥했다"며 "무언가 더 나와야 경기부양 기대와 함께 유동성 장세를 향유할 수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미중 협상에 계속 목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3월 들어 코스피는 22일까지 0.4% 하락했고 코스닥지수는 1.7% 상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