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탐사봇] 한국 주식 시장에 상장된 운송주 가운데 지난해 임직원 1인당 매출액 1위는 AJ렌터카(10,050 -1.95%)(068400)로 조사됐다.

한경탐사봇의 탐색 결과 도로와 철도 운송기업 가운데 AJ렌터카가 지난해 임직원 1인당 매출액 18억3900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AJ렌터카의 지난해 매출액은 6527억원, 임직원수는 355명이다. 
지난해 운송업종의 임직원 1인당 매출액

지난해 운송업종의 임직원 1인당 매출액

이어 AJ네트웍스(5,350 +1.90%)(095570)(17억1900만원), 현대로템(18,850 -1.31%)(064350)(6억8100만원), 레드캡투어(17,600 -2.22%)(038390)(5억1400만원) 순이었다. 종업원 수는 지난해 9월 기준이다.

AJ렌터카, 우량한 비즈니스 모델로 매출액 증가

AJ렌터카의 1인당 매출액이 높은 가장 큰 이유는 비즈니스 모델의 특성 때문이다. AJ렌터카가 영위하는 렌터카 서비스 사업은 렌터카 업체가 고객에게 차량을 대여해주면 고객이 차량을 직접 운전한다. 굳이 많은 인력이 필요하지 않은 것이다.

AJ렌터카의 매출액이 개선되고 있는 것도 1인당 매출액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6526억원으로 전년대비 2.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55억원으로 전년비 40.70% 감소했다.  
AJ렌터카의 최근 실적

AJ렌터카의 최근 실적

당기순손익은 -2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적자전환의 원인은 지난해 SK네트웍스 피인수에 따른 실사 조정 사항은 반영했고 보험료 등 차량관련 유지 비용이 증가했고 실사과정에서 일부 차량에 대한 감가상각액 증가분이 일시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작년 9월 말 기준으로 전국 렌터카 등록대수는 23만6405대로 2015년 등록대수인 9만2349대와 비교하면 3년 사이에 무려 156%나 증가했다. 매년 평균 36.8%씩 성장한 셈이다. 그만큼 렌터카에 대한 시장 수요가 많아 AJ렌터카의 매출액 또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편입효과로 시너지 효과 기대

올해를 시작으로 AJ렌터카의 실적은 턴어라운드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1월 SK그룹에 편입된 AJ렌터카는 국내 렌터카 시장점유율 3위 업체로 법인 장기렌트와 제주도 단기렌트의 강점이 있다. SK네트웍스로 인수되면서 개인 장기렌트에 강점이 있는 SK렌터카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K렌터카와 대량구매를 통한 차량 등의 취득원가 절감과 상호 거점을 활용한 효율적인 차량 운용, 신용등급 상승으로 인한 금융비용 절감 등 사업 전반적으로 수익성 개선과 외형 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년 AJ렌터카의 주가 추이

지난 1년 AJ렌터카의 주가 추이

AJ렌터카의 최근 1년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증권]

AJ렌터카는 렌터카 전문회사로 국내 시장 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대여 유형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장기 70.0%, 중기 13.5%, 단기16.5% 등이며 장기의 대부분은 법인렌탈에서 발생한다.

 
한경탐사봇

이 기사는 한경닷컴과 버핏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탐사봇 알고리즘에 기반해 작성된 것입니다. - 기사오류문의 02-6071-1112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