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개별 종목 장세에 힘입어 코스닥지수가 꾸준히 상승하면서 국내 중소형 주식 펀드 수익률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국내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액티브주식 중소형 펀드 53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지난 22일 현재 9.61%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8.35%)을 웃도는 수준이다.

중소형 펀드는 국내 주식형 펀드 가운데 인덱스주식 기타 펀드(10.19%)에 이어 수익률이 두 번째로 높았다.

상품별로는 '현대인베스트벤처기업&IPO증권투자신탁 1(주식혼합)C-W'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이 20.57%에 달한 것을 비롯해 '현대인베스트벤처기업&IPO증권투자신탁 1(주식혼합)' 시리즈의 수익률이 가장 높았고 '한국투자중소밸류증권자투자신탁(주식)' 시리즈와 '한국투자신종개인연금중소밸류증권전환형자투자신탁(주식)' 등도 20%대의 수익률을 보였다.

중소형주 펀드의 수익률 호조세는 대형주 위주 상승세가 2월 들어 한풀 꺾이고 개별 종목 위주 장세가 펼쳐진 영향이 크다.

실제로 코스피는 1월 한 달간 8.03% 올랐다가 2월에는 0.43% 하락하고 이달 들어서도 지난 22일까지 0.39% 내렸다.

이에 비해 코스닥지수는 1월에 6.10% 오른 데 이어 2월에는 2.01%, 이달 들어서는 1.74% 각각 상승했다.

고승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실적과 수급을 고려할 때 대형주보다 개별 모멘텀이 있는 중소형주가 매력적인 상황"이라며 "대형주 실적이 작년 대비 감익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소형주 실적은 상대적으로 양호하고 수급 면에서도 MSCI 신흥국 지수 내 한국 비중 축소 영향을 중소형주가 적게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중소형주 중심의 종목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가 박스권에서 움직일 때 개별 재료를 갖춘 중소형주로 유동자금이 집중되는데 당분간은 이런 종목별 순환매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승희 연구원도 "경기 우려가 완화되고 기업 실적 하향조정이 일단락되는 시점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개별적으로 테마가 있거나 산업 내에 이슈가 있는 중소형 성장주 중심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경기 상황을 고려할 때 조만간 증시의 무게중심이 다시 대형주로 옮겨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진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한국 경기선행지수가 최근 상승 반전했고 기업 실적 전망치 하향조정 속도도 둔화하는 등 비관론이 정점을 지나는 징후가 감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