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가 미 중앙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올랐다.

21일(미국 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6.84포인트(0.84%) 상승한 25,962.51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0.65포인트(1.09%) 오른 2854.88, 나스닥 종합지수는 109.99포인트(1.42%) 뛴 7838.96에 거래를 마쳤다.

미 중앙은행은 전날 연내 금리동결을 시사하는 등 시장 친화적인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중앙은행의 보유자산 축소도 오는 9월 말에 종료하기로 했다. 전날에는 중앙은행의 이같은 태도가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로 이어졌지만, 이날은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될 것이란 기대로 연결됐다.

양호한 경제지표 발표도 투자심리 회복에 도움을 줬다. 지난달 마이너스(-)로 떨어지며 충격을 줬던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제조업지수가 3월에는 크게 반등했다.

애플을 중심으로 한 기술주가 많이 올랐다. 애플은 새로운 서비스 발표를 앞두고 주요 투자기관의 목표주가 상향조정이 이어져 3% 이상 상승했다. 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은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해 9.6% 급등했다. 마이크론 호재에 반도체주가 전반적으로 강세였다.

미 국채금리 하락에 은행주는 이날도 약세였다. 알츠하이머 치료제 실험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바이오젠은 29% 이상 폭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