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 "美연준 '슈퍼 비둘기'…증시 변동성 줄 것"

유진투자증권은 2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슈퍼 비둘기' 정책으로 미국과 국내증시의 변동성 위험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허재환 연구원은 "3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는 예상보다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적이었다"며 "특히 연준의 자산 축소 종료 계획은 궁극적으로 금융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허 연구원은 "과거 연준의 자산 보유가 축소되는 국면에서 변동성 지수(VIX) 저점은 점차 높아졌다"며 "연준의 자산 축소 종료는 이러한 주가 변동성이 더 크게 높아질 우려를 통제해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연준 자산이 축소되는 국면에서 달러는 강했다"며 "연준의 자산 축소 종료는 이런 달러 강세 추세가 반전될 여지를 마련해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반적으로 미국이나 한국 증시 모두 추가적인 주가 상승 모멘텀이 부족한 상황에서 비둘기파적인 연준 정책의 영향으로 주식시장의 조정 폭이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또 "설사 미국의 경제 여건이 지금보다 나빠지더라도 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기조가 좀 더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시장의 유동성 여건이 우호적으로 전개될 여지가 있어 코스피의 주가 회복 시도는 아직 유효하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