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위축에 부실화 가능성
증권사별 위험성 파악나서
마켓인사이트 3월 21일 오후 3시35분

금융당국이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증권사의 각종 부동산 관련 채무보증 현황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부동산 경기 위축으로 부실화 가능성이 커지자 증권사별로 위험 가능성을 정밀하게 살펴보기로 했다.

▶본지 3월 14일자 A1, 4면 참조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국내 PF 보증 규모 상위 15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PF 외에 대출 채권, 부동산펀드 등과 관련한 채무보증 내역도 함께 파악하고 있다. 금융당국이 증권사 조사에 나선 것은 부동산 경기가 악화되면서 부실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은 4만3444건으로 2013년 1월(2만7070건) 이후 6년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망도 어두운 편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달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84로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3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증권사들의 부동산금융 규모는 빠르게 불어난 상태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가 보증한 PF 유동화증권 신규 발행금액은 11조6509억원으로 전년 대비 44.3% 늘었다. PF 유동화증권은 아파트 신축 등 부동산 사업과 관련한 대출채권을 증권화한 상품이다. 증권사들은 최종 상환책임을 지는 식으로 이 상품에 신용공여를 해 보증금액의 3% 안팎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으면 채무자가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해 증권사가 이를 대신 갚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담보인정비율(LTV)이 낮고 상환순위가 뒤에 있는 중·후순위 대출에 대한 보증일 경우 손실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금감원은 이번 조사를 시작으로 증권사의 부동산 관련 사업에 대한 상시 감시 체제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증권사 채무보증 사업에서 부동산금융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며 “각사 부동산금융사업 현황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지속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이태호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