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20일 아이리버(7,400 -7.04%)에 대해 방탄소년단 효과로 B2B(기업간 거래) 음반·음원 유통사업에 날개를 달 것으로 분석했다.

이 증권사 김현용 연구원은 "4월 12일 전세계 동시 발매하는 방탄소년단 새 앨범의 국내 선주문량이 주문접수 최초 5일동안에만 268만5000장을 기록한 것으로 유통사 아이리버가 집계하여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존 예약판매에서도 7일째 베스트셀러 1위를 지속 중"이라며 "방탄소년단은 4월 13일(현지시각) 미국 NBC 생방송 'Saturday Night Live'를 통해 컴백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방탄소년단의 한일 합산 앨범판매량이 약 600만장이었던 점을 감안해 올해도 방탄소년단 앨범 판매량은 강한 성장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3월 4일 데뷔한 빅히트의 TXT, 2월 데뷔한 JYP의 ITZY, 3월 25일 컴백하는 JYP의 스트레이키즈(작년 3월말 데뷔) 등 강력한 모멘텀이 확실시된다"며 "3월 1주차 가온차트 앨범판매량 순위는 1위 TXT(빅히트), 2위 JUS2(JYP), 3위 샤이니 키(SM)로 모두 아이리버가 유통하는 앨범들"이라고 말했다.

또 "SM, JYP의 음반·음원 시장 합산 점유율은 3년전 22~23%(음반 53~54%, 음원 11~12%)에서 2018년 27%(음반 59%, 음원 16%)로 꾸준한 증가추세로 올해도 추세적 상승이 유효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아이리버SK텔레콤(219,500 -1.13%)의 음악 콘텐츠 전략의 첨병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아이리버는 B2C(기업 소비자간 거래) 플랫폼, B2B 유통, MD(굿즈) 사업의 매출비중이 70%에 육박하는 상황. 상반기를 중심으로 보유현금의 70~80%에 달하는 600~700억원을 B2C 가입자 기반 확충과 B2B 신규고객사 유치에 투자할 계획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