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IR축제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

최종구 "사모펀드 규제개선 등
자본시장 자금조달 체계 개혁"
한국경제신문사와 미래에셋대우 등이 공동 주최한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가 1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막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앞줄 오른쪽부터),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성권 씨에스윈드 회장 등 참석자들이 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사와 미래에셋대우 등이 공동 주최한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가 1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막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앞줄 오른쪽부터),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성권 씨에스윈드 회장 등 참석자들이 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국내 벤처기업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김 이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 기조연설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커다란 변화 속에서 창의적이고 유망한 기업의 성장 요건을 조성하는 데 주목하고 있다”며 “벤처펀드를 포함한 사모투자 규모를 지난해 1조8000억원에서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성장 산업은 단기 성과를 중시하는 투자자에게는 매혹적인 투자 대상이 아니지만 장기 관점에서 수익을 추구하는 연기금에는 중요한 투자처”라며 “미국 공무원연금 캘퍼스도 캘리포니아 기업을 중심으로 사모투자를 늘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비상장기업 투자전문회사(BDC)를 도입하고, 사모펀드 규제를 개선해 자본시장 자금조달 체계를 전면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기업설명회(IR) 축제인 코리아 인베스트먼트 페스티벌 2019는 20일까지 이틀 동안 열린다. 첫날 행사에는 창의적 기업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와 씨에스윈드, 아프리카TV, 아나패스 등의 최고경영자(CEO)가 성장 스토리와 미래 전략을 공개했다. 기관투자가 300여 명을 포함해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조진형/유창재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