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증권, 바이오 포럼 개최…"자본시장·바이오산업 콜라보"

한양증권이 '한양증권 바이오포럼(IPIR 2019-Season1)'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과 함께 개최한 이번 행사는 제약·바이오기업 자체 역량 평가, 시장가치 제고와 함께 투자기관과 제약, 바이오 기업간의 연계 활성화를 통한 건전한 오픈이노베이션 환경을 조성하고자 진행했다.

최근 주목받는 면역항암제 연구개발 분야의 리더인 파멥신, 에이비엘바이오, 앱클론, 와이바이오로직스 등 업체들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에 대한 연구개발 역량과 성과에 대한 정당한 평가와 시장가치를 제고하고 유망 벤처·스타트업 발굴과 함께 제약·바이오 업계와 자본시장의 눈높이와 니즈를 현실적으로 맞춰 나가는데 중점을 뒀다.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는 "한양증권은 조직문화와 일하는 방식, 시장과 고객에 접근하는 방식 등 많은 면에서 타사나 기존의 틀과는 확연히 다른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바이오산업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되고 우리 자본시장의 역할도 한 층 더 확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양증권과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IR협의회 구성을 완료하고 올해 11월까지 격월로 총 5회에 걸쳐 우수 바이오 헬스케어 상장사와 비상장기업을 이원화해 시장에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