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게이트'에 YG·FNC 등 엔터주 시총 6000억 가까이 날아가(사진=한경닷컴)

'승리 게이트'에 YG·FNC 등 엔터주 시총 6000억 가까이 날아가(사진=한경닷컴)

'승리 게이트' 파장이 확산되면서 엔터테인먼트 분야 주요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6000억원 가까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승리 게이트가 엔터테인먼트 종목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 위축으로 이어진 결과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엔터테인먼트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870억원(17.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5개사의 시총은 승리 게이트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2월 25일 3조3501억원에서 이달 15일 현재 2조7631억원으로 줄었다.

지난달 26일은 빅뱅의 멤버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승리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시점이다.

이날 승리의 소속사인 YG 주가는 4.42% 떨어졌고 다른 엔터주도 본격적인 약세를 나타내기 시작했다. YG 주가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5일까지 24.84% 추락했고 시총은 2146억원 감소했다.

FT아일랜드, 씨엔블루 멤버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된 FNC도 같은 기간 주가가 22.24% 떨어졌다.

승리 사건과는 직접 연관성이 없는 SM(-21.29%)이나 큐브(-25.88%)도 같은 기간 20%대의 주가 하락률을 기록했다.

심지어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엔터주 시총 1위 종목 JYP도 이번 사건과 관련된 악성 루머에 시달리며 같은 기간 5.54% 주가가 내리는 등 엔터주 전반에 걸쳐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했다.

주식 투자자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YG 지분 6.06%와 SM 지분 8.15%를 보유(최근 공시일 기준)한 국민연금의 경우 같은 기간 양사 보유지분 가치가 332억원(YG 140억원·SM 192억원) 감소했다.

일부 개인 투자자들은 포털사이트 주주 게시판에서 '승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는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YG는 그동안 빅뱅 지드래곤·탑과 작곡가 쿠시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약물 문제, 지드래곤의 병역 관련 잡음 등 여러 논란을 빚어왔다는 점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YG는 이번 주가 하락으로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 투자금 670억원을 돌려줘야 하는 곤경에도 처할 수 있다. 2014년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RCPS)로 610억원을 투자하면서 주당 4만3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오는 10월에 원금과 이자 670억원을 상환받을 수 있는 옵션을 걸었기 때문이다.

남은 약 7개월간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3574원 이상으로 오르지 못하면 투자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다. 다만 YG의 2018년도 재무제표상 지난해 말 보유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586억원이고 단기금융자산은 840억원에 달해 상환 여력은 비교적 있는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