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온이 이달 항암제 신약 'ABN401'과 급성방사선증후군 치료제 'ABN601'의 임상 1상 시험을 신청한다고 12일 밝혔다.

에이비온 관계자는 "전임상 자료 뿐 아니라 임상시험계획 등 신청에 필요한 모든 자료가 갖춰졌다"며 "ABN401은 호주에서, ABN601은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BN401은 다음달 국내 임상시험도 신청할 예정이다.

ABN401은 간세포성장인자수용체(c-Met)가 변이된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항암제 신약이다. 에이비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ABN401의 약효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급성방사선증후군 치료제로 개발된 ABN601의 국내 임상도 추진한다. ABN601은 미국 클리브랜드바이오랩스와 공동 연구 중이다.

급성방사선증후군은 핵 폭발이나 원전 사고 등으로 다량의 방사능에 노출되었을 때 발병한다. 방사능에 다량 노출될 경우 활성산소 생성으로 면역세포들이 망가져 패혈증과 출혈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에이비온은 코넥스 시장에 상장한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케이피엠테크(600 +0.50%)가 지분 45.7%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