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5일 SK하이닉스가 이천과 청주에 스마트 에너지센터를 짓기로 결정한 것은 주가에 중립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중립(Neutral), 목표주가는 7만8000원을 유지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하이닉스는 전날 1조6800억원 규모의 스마트 에너지센터 건설을 결정했는데 이는 클린룸이 아닌 자체 발전소"라며 "인프라에 대한 시설투자 내용이 공시된 적은 드물지만 주가에 끼치는 영향은 중립적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무엇보다 오는 2020~2022년 시설투자 금액 추정치에 끼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며 "1조6800억원을 3년에 나눠 집행해 전반적인 현금흐름에 미치는 영향도 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지역이 이천과 청주이기 때문에 이번 설립되는 발전소는 신규 공장(M16) 뿐만 아니라 기존 공장(M14, M15)의 전력 수급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