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해 미국에 상장된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는 ‘신한 쿼터백 글로벌 로보랩’을 5일 내놨다.

이 상품은 글로벌 주식, 채권, 원자재 등 다양한 자산을 추종하는 ETF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자산배분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시황이 바뀌거나 기초자산 가치가 변하면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분석해 상품을 바꿔 담고 수익이 났을 때는 이익을 실현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다.

정정수 신한금투 랩운용부장은 “시차, 환전, 정보 등으로 어렵게 느껴지는 해외 주식투자를 보다 간단히 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해 변동성을 관리해 안정적인 자산을 운용하려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