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중 무역협상 타결 불확실성에 코스피지수가 하락하고 있다.

5일 오후 1시16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12.44포인트(0.57%) 떨어진 2178.22를 기록 중이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미중 무역협상 관련 발언에 따른 미 증시 하락과 차익실현 욕구가 자극된 점 등이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간밤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7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39%), 나스닥 지수(-0.23%)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내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속에 상승 출발 했으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중 협상이 실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발언하자 매물 출회되며 하락 전환했다"고 말했다.

개인이 2039억원 순매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28억원과 1145억원의 매도 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 순매도,비차익 순매수 등 249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이 하락세인 가운데 의약품 비금속광물 유통업 건설업 통신업금융업 은행이 소폭 상승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약세로 SK하이닉스(103,500 +1.47%) LG화학(404,000 -3.35%) 현대차(131,500 -0.75%) 네이버(189,500 +1.61%) 포스코(216,500 -0.46%) 현대모비스(235,500 0.00%) LG생활건강(1,410,000 +1.44%) 등이 1~2% 하락 중이다. 셀트리온(181,500 -1.63%) 삼성바이오로직스(505,000 -1.56%) 등은 1% 상승하고 있다.

같은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0.54포인트(0.07%) 하락한 747.53을 기록하고 있다. 개인 637억원 순매수, 외국인과 기관은 383억원과 179억원 매도 우위다. 업종별로는 방송서비스 반도체 IT부품 종이목재 비금속 등이 1% 내림세다. 반면 섬유의류 기타제조 건설 등은 1% 상승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9원 오른 1125.8원에 거래 중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