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대용량 제품 유럽 판매승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5일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 420mg 용량에 대해 유럽의약품청(EMA)의 판매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온트루잔트는 2017년 11월 원조약인 허셉틴과 동일한 150mg 용량으로 유럽 판매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해 3월 출시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의약품 투여 용법 및 용량에 따른 수요에 따라 2018년 11월 EMA에 대용량인 420mg 제품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회사 관계자는 "유럽 지역에서는 150mg 및 420mg의 처방 수요가 동시에 존재한다"며 "420mg의 판매허가로 환자들에게 다양하고 효과적인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유럽 10개국 이상 지역에 온트루잔트를 판매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각종 입찰 수주에 성공해 판매를 확대 중이다.

지난해 9월 프랑스 병원 연합체 입찰기관 4곳에서 총 1270만유로(약 160억원)의 공급 계약을 수주했고, 수주 규모가 가장 큰 'Uni-HA'에서의 발주건은 2021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또 덴마크 공식 입찰기관 AMGROS에서 발주한 국가 전체 입찰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