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낙관에 상승…다우 0.7%↑(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낙관에 상승…다우 0.7%↑(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1.18포인트(0.70%) 오른 26,031.81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79포인트(0.64%) 오른 2,792.6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7.84포인트(0.91%) 오른 7,527.54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57% 올랐고, 9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주간 기준으로 볼 때, 1995년 5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상승이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26,000선을 회복했다.

시장에서는 미·중 고위급 회담 결과를 주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협상단 대표인 류허 부총리를 만나기로 했다는 소식으로 주요 지수는 장 초반부터 상승 흐름을 나타냈다.

장 중반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3월 말 정상회담이 검토되고 있다는 소식도 나오면서 투자심리에 힘을 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류 부총리와 면담에서 다시 한번 낙관론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3월 말로 예상되는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더 큰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면서 "딜이 발생할(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류 부총리도 이에 대해 "매우 가능성이 크다"고 화답했다.

미중 양국은 또 당초 이날 종료하기로 했던 양국 회담을 오는 24일까지 이틀 더 연장하기로 했다.

주요 지수는 양국 협상에 대해 신중한 발언도 나오면서 일시적으로 상승 폭을 줄이기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낙관적인 전망을 강조한 데 따라 곧바로 상승폭을 다시 확대했다.

중국과의 협상 타결 기대가 커졌지만, 자동차 관세 문제 관련해서는 우려 요인도 불거졌다. 유럽연합(EU)은 미국이 자동차 관세를 부과할 경우 캐터필러와 제록스 등 일부 미국 기업을 타깃으로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