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소개하는 삼성전자 고동진 IM부문장(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폴드 소개하는 삼성전자 고동진 IM부문장(사진=삼성전자 제공)

하나금융투자는 21일 삼성전자가 접었다 펴는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선보인 가운데 관련 수혜주로 비에이치(21,250 +0.71%), SKC코오롱PI(33,200 +2.47%), 덕산네오룩스(22,950 -1.50%), AP시스템(27,700 -2.64%), 뉴파워프라즈마(18,250 +1.11%) 등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 폴더블폰의 출시로 수혜가 가능한 부품 업체 비에이치, 소재 업체 SKC코오롱PI덕산네오룩스, 장비 업체 AP시스템뉴파워프라즈마를 추천한다"며 "소재와 부품 업체는 2019년 폴더블에 의한 매출액은 미미하겠지만, 2020년 이후 실적 기여도가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비 업체들의 경우 2021년 이후 수요에 대비한 삼성디스플레이의 투자 집행에 따른 수혜가 나타날 것이란 관측이다.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은 향후 폴더블폰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초기에는 가격에 대한 저항이 있어 수요가 미미하겠지만 향후 가격 하락과 함께 판매량이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원년인 2019년에는 가격이 2000달러 내외로 예상돼 판매량은 200만대 미만으로 미미할 전망"이라면서도 "가격 민감도및 저항도가 낮은 2400만명의 소비자는 폴더블폰의 잠재적 고객"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2021년 삼성전자는 연간 1400만대 내외, 애플은 2500만대 내외의 폴더블폰을 출하할 것"이라며 "이는 현재 1000달러 이상 모델의 연간 판매량"이라고 예상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