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싱가포르투자청서 2000억 유치
마켓인사이트 2월 15일 오후 3시50분

국내 1위 숙박 앱(응용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야놀자가 싱가포르투자청(GIC)으로부터 2000억원을 유치하면서 기업가치를 1조원 넘게 평가받았다. 쿠팡,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등에 이어 국내 일곱 번째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등극했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최대 국부펀드 GIC는 야놀자에 2000억원을 단독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야놀자가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을 통해서다. GIC는 창업주인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에 이어 이 회사 2대 주주가 된다.

야놀자는 이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1조1000억원으로 인정받았다. 앱을 기반으로 숙박뿐 아니라 이동·레저까지 하나로 묶는 ‘종합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하면서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SL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야놀자 주주들도 일부 보유 지분(구주)을 넘기기 위해 GIC를 비롯한 다른 투자자들과 협상하고 있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금을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 활용할 계획이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는 “글로벌 숙박예약 업체보다 30%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 시장을 두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단독] 숙박 앱 '야놀자'…7호 유니콘 됐다

14년 만에 '유니콘' 날개 단 야놀자…"이젠 글로벌 공략"

야놀자의 숙박앱 신화
이수진 총괄대표, 모텔 청소하며 2005년 숙박 정보제공 사업 시작
2015년 숙박·레저·쇼핑 등 종합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상반기 '동남아판 야놀자' 출시
"기존 숙박 예약업체보다 30% 싼 가격에 세계시장 공략"

한국형 유니콘기업 7개
핀테크업체 비바리퍼블리카 설립 3년만에 기업가치 1조 평가
'배민'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푸드테크 사업으로 영역 확장
쿠팡은 기업가치 10조 육박
"기존에 없던 새로운 영역 개척”…척박한 환경 이긴 뚝심이 성공비결


야놀자는 이수진 총괄대표(41)가 모텔 청소 아르바이트로 일하던 중 심심풀이로 만든 숙박업 종사자를 위한 인터넷 카페에서 시작됐다. 스마트폰을 파고들어 숙박 O2O(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 분야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창업 14년 만에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에 합류했다. 국내 일곱 번째이자 올해 첫 유니콘의 탄생이다.

모텔에서 태동한 야놀자

이 총괄대표는 ‘흙수저’ 출신 경영자다. 아버지를 어린 나이에 여의었다.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초등학교 5학년이 되도록 한글을 떼지 못했다. 전문대 재학 시절 숙식을 해결할 일자리를 찾다가 모텔 청소 일을 시작하면서 숙박업계와 연을 맺었다. 2005년 숙박업소 정보를 모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다음카페를 운영하면서 사업에 나섰다.

2015년 이후 스마트폰 기반 앱(응용프로그램) 서비스로 진화한 야놀자는 숙박업계 지형도를 바꿔놓았다. 온라인으로 예약 가능한 숙박업소와 레저시설을 각각 2만 곳과 6000개로 늘렸다. 그러면서 숙박·이동·레저·먹거리·쇼핑을 하나로 묶은 ‘종합 여가플랫폼’으로 진화했다. 낚시, 스키 등 전통적인 레저뿐 아니라 주택 옥상에서 멍때리기, 한강 주변 요가 모임 등 이색 놀이문화까지 아우르고 있다.

야놀자가 진화를 거듭하면서 매출도 급증했다. 2015년 367억원이던 매출은 2017년 10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엔 전년보다 80% 증가한 약 1800억원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부문 대표는 “여가시간이 늘면서 노는 것에 돈을 쓰는 사람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라며 “월트디즈니사처럼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최고의 놀거리 콘텐츠를 제공하는 회사로 키워 나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야놀자는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 상반기 ‘동남아판 야놀자 앱’ 출시를 준비 중이다. 싱가포르 최대 국부펀드 GIC 투자를 받은 것도 해외 진출을 위한 포석이다. 이번 투자 유치로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확장 전략에 든든한 우군을 얻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글로벌 숙박예약업체 ‘아고다’와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 대표는 “마진율을 낮춰 그 어떤 숙박 앱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글로벌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형 유니콘의 잇단 탄생

미국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 세계 유니콘은 311개에 달한다. 한국에선 전자상거래업체 쿠팡, 게임회사 크래프톤(옛 블루홀), 스타트업 연합 옐로모바일, 뷰티 브랜드 L&P코스메틱 등이 올라 있다. 지난해 스마트폰 음식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송금 앱 ‘토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가 유니콘 대열에 합류한 데 이어 올 들어 야놀자도 가세했다. 한동안 ‘유니콘 가뭄’에 시달리던 한국 벤처업계가 지난해부터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이들은 기존 사업 분야에 예전에 없던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상대방 전화번호만 알아도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앱을 내놓으면서 급성장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음식점 전단을 모바일 앱 안에 모아놓는 아이디어로 출발했다.

모두 척박한 토양에서 성공을 일궜다는 공통점이 있다. 쿠팡·우아한형제들·비바리퍼블리카 등에 모두 초기 자금을 댄 알토스벤처스 김한 대표는 “김범석(쿠팡), 김봉진(우아한형제들), 이승건(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아마존, 텐센트, 알리바바를 세운 창업자들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열정과 능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증권사 설립, 인터넷은행 진출 등 금융산업 전반으로 보폭을 넓히면서 설립 3년여 만에 기존 금융회사를 위협하는 대표주자로 부상했다. 지난해 말 3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우아한형제들은 배달 앱을 넘어 푸드테크산업 전반으로 영역 확장을 꾀하고 있다. 기업가치 10조원에 육박한 쿠팡은 지난해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조원의 자금을 유치하면서 전자상거래업계의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투자사들도 국내 벤처회사의 가능성을 보고 앞다퉈 자금 공급에 나서고 있다. GIC는 야놀자에 앞서 우아한형제들 투자자로 참여했다. 미국 최대 벤처캐피털 중 하나인 클라이너퍼킨스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돈을 넣었다. 중국 텐센트는 크래프톤 지분을 사들였다. 쿠팡은 블랙록, 소프트뱅크, 세쿼이아캐피털 등 세계적인 투자기관의 돈을 받았다.

이지훈/김남영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