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센(1,450 -3.01%)은 미국 포스트서지칼과 3개 개량신약 후보물질의 전체 권리를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300만달러(약 34억원)이며, 상용화 시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지불하게 된다.

코센은 포스트서지칼이 개발하는 혈우병 관절염 통증 치료약, 암재발 방지 치료약, 당뇨병성신경병증 통증 치료약에 대한 권리를 매입했다. 3개 개량신약에는 생분해 폴리머인 'PLGA'와 치료약을 혼합해 미립구(microsphere) 형태로 만든 약물전달시스템 기술이 적용됐다.

포스트서지칼의 최고경영자(CEO)인 한순갑 박사는 PLGA 분야에서 3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개량신약은 이미 판매허가를 받은 약을 활용하기 때문에 개발 실패 확률이 낮고, 개발 기간 또한 신약 대비 짧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조현권 코센 대표는 "내년까지 1차적인 개발을 마무리하고 2021년부터는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개발 계약을 맺어 미 식품의약국(FDA)의 판매허가를 받을 계획"이라며 "이미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자회사의 매출 확대와 더불어 이번에 인수한 개량신약처럼 성공 확률이 높은 신약 개발을 추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