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3일 현대홈쇼핑(86,400 +0.12%)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8000원에서 13만원으로 내려잡았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 증권사 이지영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별도기준 취급고 9898억원과 영업이익 30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 증가, 13% 감소해 모두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TV는 시청률 하락과 의류 카테고리의 부진으로 역성장했지만 모바일이 TV상품 판매 호조로 18% 고성장했다"며 "인터넷까지 포함한 온라인 성장률은 8%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홈쇼핑 취급고와 이익 모두 전년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TV의 부진을 온라인이 만회하고는 있으나 최근 온라인 시장도 경쟁이 격화되고 있어 만만치 않은 환경이 전망된다"며 "SO송출수수료는 IPTV의 상생 방침으로 인상률이 5% 수준으로 안정화되지만 취급고가 정체돼 있는 상황에서 비용증가는 여전한 부담"이라고 봤다.

이어 "현대L&C가 올해 1분기부터 연결자회사로 반영됨에 따라 약 300억원의 영업이익이 추가될 것"이라며 "현대렌탈도 계정수 증가로 영업적자가 약 100억원 축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