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이 롯데케미칼(235,500 -1.67%)에 대해 2018년 4분기에 이어 2019년 1분기도 역성장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목표주가 33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의 4분기 실적에 대해 “전년 동기 대비 85.8% 줄어든 영업이익 1016억원을 기록, 시장 컨센서스 1870억원을 45.5% 하회했다”며 부진한 업황에 일회성 비용이 겹친 탓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4분기에 집중된 정기보수와 설비 트러블 영향, 주요 제품 가격 하락, 2018년 3분기 유가 상승과 비싼 나프타 투입으로 인한 원가부담을 들었다. 또 4분기 유가가 급락하면서 제품 가격 추가 하락을 의식한 트레이더들의 구매심리 악화로 수요가 위축돼 마진도 줄었다는 지적이다.

황 연구원은 롯데케미칼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3조6840억원, 영업이익 3493억원을 전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6%, 47.2% 줄어든 수치다. 그는 “트레이더들의 구매심리 개선과 원재료 투입단가 시차로 전분기 대비 실적은 반등할 것”이라면서도 “2월 발생한 여수 크래커 정전사고 기회손실이 300억원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 신규 크래커는 2분기에나 실적에 온기로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적 악화에도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유지한 것에 대해 황 연구원은 “2019년 NCC들의 역성장이 예상되나, 롯데케미칼은 기타 화학업체 대비 이익감소가 적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낮은 밸류에이션과 배당성향 확대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