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스닥본부 간담회
한국거래소가 업종별로 차별화된 상장심사를 도입하기로 하는 등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한 추가대책을 내놨다. 거래소는 코스닥시장본부 조직도 개편해 국내외 유망기업 유치와 기술분석보고서 내실화에도 신경을 쓰겠다고 밝혔다.

"바이오·AI 업종별 상장 심사"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올해 ‘중점 추진사업’을 발표했다. 거래소는 우선 바이오·인공지능(AI)·핀테크(금융기술) 등 최근 신산업의 특성을 감안한 업종별 상장심사 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재의 획일적인 상장심사·관리 기준을 바꿔 업종 특성에 따라 관리종목 지정과 상장폐지 등이 적용되는 재무요건을 달리하겠다고 밝혔다.

정운수 코스닥시장본부장은 “바이오 기업은 상장 심사 시 임상 진행 정도나 개발약품 종류 등과 관련해 어느 정도 수준이면 긍정적 평가가 가능할지 따지겠다는 것”이라며 “올 상반기 중 세부 방안을 마련해 상장심사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혁신기업을 조기 발굴하기 위해 상장 주관사 역할도 강화한다. 주관사의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업계속성 심사 면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는 대형 법인(자기자본 1000억원 또는 시가총액 2000억원 이상) 중 매출과 계속사업 이익이 일정 요건을 넘어야 심사가 면제된다. 코넥스 기업 중 시장평가가 우수한 기업에 대해선 ‘코스닥 신속이전 상장’ 요건을 신설하기로 했다.

거래소는 코스닥 대표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도 꾸준히 할 계획이다. 국내에선 대규모 기업집단의 비상장 계열사와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의 상장 유치 활동에 나선다. 거래소 측은 “올해 증권사들의 상장수요 조사 결과 시총 5000억원이 넘는 중·대형 우량기업의 상장 수요가 11곳에 달한다”고 밝혔다. 해외에선 베트남 등에 진출한 국내 기업 현지법인에 대한 유치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밖에 지난해 발간을 시작한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의 배포 채널을 대형 포털사이트 등에 확대하고, 중국 선전거래소와 합동 기업설명회(IR)를 여는 등 투자 수요를 키우기 위한 노력도 계속한다. 길재욱 코스닥시장위원장은 “14%대인 기관·외국인 코스닥시장 거래 비중을 향후 25%까지 높이겠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오는 18일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코스닥본부 내 ‘코스닥 미래전략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코스닥시장 발전 전략 수립·관리업무를 하기로 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