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하락에 연동…원/달러 환율 강보합

위안화 약세 현상이 나타나면서 원/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했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8원 오른 1,124.7원에 장을 마쳤다.

환율은 0.8원 내린 1,123.1원에 거래를 시작해 보합권에서 등락하다 위안화 약세와 연동되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를 이전보다 0.62% 절하한 6.7495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절하폭은 지난해 7월 20일(0.9%) 이후 최대다.

인민은행의 위안화 절하는 지난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나타난 달러화 강세 현상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14∼1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시장이 관망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 상승 폭은 제한됐다.

고위급 협상을 앞두고 이날 베이징에서는 차관급 협상이 열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57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 이벤트를 앞둔 만큼 시장은 관망세를 보여 상승 폭이 제한됐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22.87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24.57원)보다 1.7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