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신제약, '헛개 컨디션' 약국 유통·판매 계약 체결

신신제약(6,160 -1.60%)은 CJ헬스케어와 숙취해소음료인 '헛개 컨디션'의 약국 유통 및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신제약은 보유한 전국 9000여개 직거래 약국 유통망을 활용해 '헛개 컨디션'과 '컨디션 환EX'를 판매하게 된다. 회사는 일반의약품 영업조직과 약국 직거래 영업력을 바탕으로 2016년부터 라이온코리아와 공동 판매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3년간 라이온의 대표 점안액인 '아이미루'의 매출은 약 40%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이니스트바이오의 첫 일반의약품인 '라라올라액'을 판매 계약을 통해 약국 시장에 출시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숙취해소제 시장은 2015년 1353억원에서 지난해 2000억원대로 성장했다.

CJ헬스케어의 컨디션은 1992년 국내 최초로 숙취해소음료로 출시된 이후 26년 동안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