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F의 밸류업 사례 탐구

경영권 인수한 뒤 사업 재편
6년 만에 매출 4배↑·흑자전환

웰투시에 2563억에 되팔아
토종 PEF가 PEF에 판 첫 사례
10년 만에 투자금 3배 회수
마켓인사이트 2월 7일 오전 4시15분

‘3전4기 끝에 세 배의 투자 수익률 기록.’

지난해 12월 토종 사모펀드 KTB 프라이빗에쿼티(PE)가 국내 1위 콘크리트 펌프카 업체 전진중공업을 사모펀드 웰투시인베스트먼트(이하 웰투시)에 매각하자 투자은행(IB)업계가 내놓은 평가다. KTB PE는 2007년 920억원에 사들인 전진중공업을 11년여 만에 2563억원에 되파는 데 성공했다. 2007년 조성한 ‘애물단지’ 블라인드펀드(투자처를 미리 정하지 않고 자금을 모으는 펀드)도 청산해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투자 행보를 재개할 수 있게 됐다.

위기 속 구원투수로 나서

[마켓인사이트] KTB PE, 전진중공업 매각…'세컨더리 거래' 신호탄 쐈다

KTB PE와 전진중공업의 인연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KTB PE는 기업공개(IPO) 가능성을 보고 전진중공업 지분 23%와 이 회사의 100% 자회사인 전진CSM 지분 49%를 사들였다. 문제는 투자 타이밍이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고 글로벌 건설경기가 위축되자 전진중공업은 휘청거렸다. 미국 캐나다 호주 터키 베트남 등 세계 62개 국가에 진출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해외 시장에서 벌어들이고 있던 게 오히려 독이 됐다.

KTB PE는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을 고민하던 전진중공업의 경영권을 인수하며 ‘구원투수’를 자처했다. 예상치 못한 대외 변수로 생긴 위기인 만큼 잘 견뎌내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KTB PE는 인수와 동시에 전열을 재정비했다. 내부 엔지니어 출신인 조재규 연구소장을 새 최고경영자(CEO)로 발탁했다. 서울 봉은사역 인근 사옥을 파는 등 비핵심 자산은 과감하게 정리했다. 비핵심 사업인 타워크레인 사업을 접는 대신 콘크리트 펌프카, 스테이셔너리(콘크리트 펌핑 장비) 등 핵심 사업의 품질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3전4기’ 매각 성공

KTB PE의 경영 아래 전진중공업은 환골탈태했다. 2009년 636억원이던 매출은 2015년 네 배가 넘는 2587억원까지 뛰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8억원 적자에서 430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이후 3년간 누적 1096억원의 상각 전 영업이익을 냈다. 하지만 2013, 2015, 2016년 세 번에 걸친 매각 시도는 모두 무산됐다. 인수 의사를 밝힌 전략적투자자(SI)와의 가격 협상이 늘 막판에 결렬됐다.

KTB PE는 지난해 NH투자증권과 삼일회계법인을 매각주관사로 새로 선정하고 재매각에 나섰다. 콘크리트 펌프카 분야 세계 1~3위 기업인 중국 싼이, XCMG, 줌라이언 등이 관심을 보였다. 국내에서는 현대백화점 계열의 에버다임을 비롯해 한양정밀, 광림, 수산중공업 등이 예비입찰에 뛰어들었다. JKL파트너스, 웰투시 등 재무적투자자(FI)들도 경쟁에 합류했다.

본입찰은 웰투시, 에버다임, 한양정밀, 광림 등 네 곳이 남았고, 이들을 상대로 경매호가입찰을 실시했다. 수산중공업이 옛 계열사인 전진CSM을 재인수하기 원한다는 점에 착안해 전진CSM 매각을 통해 실질 인수가를 낮출 수 있다는 점도 인수 후보자들에게 설명했다. 그러자 자동차 부품업체 모트렉스를 파트너로 끌어들인 웰투시가 과감한 베팅으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세컨더리 거래 활성화 신호탄

KTB PE는 전진중공업을 매각하면서 ‘KTB 2007펀드’를 청산하는 데 성공했다. LG실트론(현 SK실트론), 범양건영, 폴라리스쉬핑 등에 투자한 이 펀드는 인수 회사들의 실적 부진으로 10년간 펀드 청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전진중공업 매각 성공으로 손해 보지 않고 펀드를 청산할 수 있게 됐다. 2016년 6월 KTB PE에 합류한 송상현 대표는 2년6개월 만에 기존 포트폴리오 정리를 마무리했다. 올해부터는 신규 투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전진중공업 매각은 PEF가 보유한 회사를 또 다른 PEF가 매입한 거래로 주목받고 있다. PEF끼리 지분을 사고파는 ‘세컨더리 펀드’ 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