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39,700 +0.25%)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이 전년 대비 43% 증가한 279억5000만원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2% 늘어난 39억원, 순이익은 2212% 증가한 166억원을 달성했다. 순이익의 경우 협력사에 대한 투자지분 평가이익이 반영돼 금융수익이 급격히 늘어났다.

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 매출은 39% 증가한 264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간암의 재발 위험률을 33% 감소시키는 내용의 장기추적관찰 논문발표 결과와 장기적인 약효를 증명하는 증거중심의학(EBM)이 자리잡는 등의 영향이 매출 호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 인수한 일본 세포치료제 기업 GC림포텍의 실적을 반영한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은 295억9000만원, 영업이익은 37억9000만원, 순이익은 168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셀은 2017년 9월 자회사 코리아하이테크를 매각해 2017년 사업보고서에는 자회사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개별재무제표를 발표했다. 2018년 사업보고서부터는 자회사 GC림포텍 실적을 반영해 연결재무제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득주 사장은 "이뮨셀-엘씨 및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2018년에도 좋은 실적을 낼 수 있었다"며 "2019년에는 장기적인 성장 동력인 셀센터의 GMP 생산시설 허가 및 차세대 세포치료제 연구개발에 집중함과 동시에 확증된 데이터를 통해 미국 등 선진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