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자금 유입에 설정액은 2조4천억원 증가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 '기지개'…최근 한달 3%대

지난해 증시 부진으로 손실을 내던 국내 주식형 펀드가 최근 주가 반등에 힘입어 수익률을 끌어올리고 있다.

2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 899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17일 기준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이 3.38%에 달했다.

액티브 주식펀드(2.56%)와 인덱스 주식펀드(3.90%) 모두 양호한 수익률을 올렸다.

이는 같은 기간 해외 주식형 펀드(-0.44%)나 국내 채권형 펀드(0.21%), 해외 채권형 펀드(0.68%)의 평균 수익률을 웃도는 성과다.

펀드 상품별로 보면 '미래에셋TIGER200IT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파생형)'(13.90%), '미래에셋TIGER여행레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9.21%) 등은 수익률이 10% 안팎에 달했다.

이에 따라 시중 자금도 국내 주식형 펀드에 몰려 설정액이 2조4천706억원 늘었다.

상품별로는 'KB액티브배당증권자투자신탁(주식)(운용)'에 가장 많은 135억원이 유입됐다.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 '기지개'…최근 한달 3%대

작년에는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침체에 빠진 가운데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도 추락하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들이 줄줄이 손실을 냈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18.58%였다.

당시 3개월, 1개월 평균 수익률도 -13.28%, -2.42%로 손실을 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중국의 경기 부양책,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 등에 힘입어 증시가 반등하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도 수익률을 회복하고 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연초 이후 글로벌 증시 반등세가 뚜렷한 가운데 코스피는 외국인과 연기금의 순매수로 2,100선을 회복했다"며 "외국인 수급 개선은 위안화 안정과 궤를 같이하는데, 이는 미중 무역협상과 연준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에 대한 기대감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외 여건은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연준의 통화정책, 미중 갈등 등 위험자산을 위축시킬 만한 이벤트들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