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달러채권 전담데스크 신설

삼성증권(34,100 -0.58%)은 달러채권의 매매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본사에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를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의 박태근 글로벌 채권팀장은 "미국 금리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예탁결제원에 2018년 등록 발행된 달러표시채권은 전년 대비 61.1% 증가했다"며 "특히 주식이나 금, 원유 등 다른 위험선호 자산과 상관성이 낮아 함께 투자할 경우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이 높아진다는 장점이 있어 증시 변동성이 높아진 올해 특히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달러채권은 국내 채권 대비 최저매매 단위가 크고 환전과 세제 등 관련 매매절차도 복잡해 일반 개인투자자들에게는 도전하기 어려운 투자 대상이란 설명이다. 이번에 설치된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는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달러채권에 대해 종합적으로 안내하고 해법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삼성증권은 전담데스크 신설과 함께 최소매매 단위를 업계 최저수준인 1만달러(약 1100만원)로 낮췄다. 이는 국내 개인 투자자들의 펀드당 평균 잔고인 1000만~2000만원 수준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또 투자자들이 원할 때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도록 되사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전담데스크를 통해 실시간 시세에 가까운 가격으로 달러채권 호가정보를 제공한다.

삼성증권 채권상품팀의 고영준 팀장은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는 채권상품 다양화와 함께 거래 편의성도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투자고객이 급하게 자금이 필요할 때 중도환매할 필요없이 필요자금을 활용 할 수 있는 우량 달러채권 담보대출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삼성증권은 지난달 출범한 통합리서치센터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 세계에 구축한 해외 리서치 제휴망의 협업을 통해 해외 채권정보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