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반도체 주가가 1분기 중 바닥권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스피지수도 하단을 점차 높여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4일 "삼성전자(53,700 +1.70%) 주가가 수출 증가율에 5개월 빠르게 반응한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반도체 업황 회복에는 미중 제조업 경기 개선이 필수다. 미중 제조업 지표와 한국 반도체 수출 증가율 간 상관계수는 0.83에 이른다. 중국 제조업 지수가 한국 반도체 수출 증가율에 2개월 선행한다.

곽 연구원은 "중국 제조업 PMI가 50을 연속으로 하회한 최장 기간은 7개월로, 2015년 위안화 쇼크 때"라며 "그때처럼 7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한 이후 반등한다면 2분기 말 경이 그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무역 분쟁 해소 시 보다 빠른 2분기 초부터 회복도 기대 가능하다"며 "이 경우 반도체 업황은 2~3분기에 저점을 확인할 공산이 크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업황에 5개월 선행하므로(시차 상관계수 0.86) 1분기 중 바닥권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곽 연구원은 "반도체 업종 주가가 견조하다면 KOSPI도 하단을 점차 높여가는 흐름을 보일 수 있다"며 "정치 변수들만 해결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면 1~2월 중 바닥 통과에 대한 확률이 높다"고 했다.

그는 "우선 15일 영국을 둘러싼 정치 변수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침체 직전 상황까지 주가가 하락한 마당에 이제 와서 더 나빠질 수 있는 시나리오도 썩 많아 보이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