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이스라엘 스타트업 코어포토닉스
삼성전자, 이달 중 인수 완료
마켓인사이트 1월13일 오후 4시30분

[단독] 이재용의 올해 첫 M&A는 애플과 맞짱 뜬 '멀티 카메라'

삼성전자가 이스라엘의 멀티카메라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코어포토닉스를 인수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작년 2월 경영에 복귀한 뒤 규모가 가장 큰 인수합병(M&A)이다. 치열해지는 스마트폰의 멀티카메라 장착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투자라는 분석이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코어포토닉스의 최대주주 지분을 사들이기로 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인수 구조와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억5000만~1억6000만달러(약 1650억~1800억원) 선으로 알려졌다. 이달 말 잔금 납부 등 계약이 완료될 예정이다.

코어포토닉스는 2012년 현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멘들로빅 텔아비브대 교수가 설립했다. 광학 줌과 저조도 촬영, 광각 사진 등 멀티카메라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회사는 2017년 1월 삼성벤처투자와 폭스콘 등에서 15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삼성과 첫 인연을 맺었다. 갤럭시노트8부터 장착된 듀얼카메라에 이 회사 기술이 접목됐다. 코어포토닉스는 2017년 “아이폰7플러스 등이 특허기술 4건을 무단 사용했다”며 아이폰 제조사 애플을 미국 법원에 고소해 유명해졌다.

이번 건은 이 부회장의 경영 복귀 후 세 번째이자 올해 첫 삼성전자의 M&A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엔 미국 인공지능(AI) 검색엔진 케이엔진을, 10월엔 스페인의 네트워크 품질 분석 및 솔루션 전문 지랩스를 인수했다.

황정환/고재연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