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9일 주식과 채권이 모두 상승하는 시장이 전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완재 성격인 주식과 채권을 모두 매수하되 투자기간은 다르게 가져가야한다는 조언이다.

이 증권사 김훈길 연구원은 "지난해는 증시와 채권인덱스가 동시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희귀한 해"라며 "미국 증시가 약보합권에 머물렀던 2015년을 제외하면 1990년대 이후 주식과 채권이 동시에 하락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기 이후 양적완화정책이 주식과 채권 가격을 동시에 끌어올렸지만 미국 중앙은행(Fed)이 자산을 매각하는 현재는 두 자산이 모두 위협받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는 주식과 채권 모두를 매수하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경기둔화에 따라 증시 전망이 어둡지만 글로벌 증시가 분명 과매도 국면임은 틀림없다"며 "단기적으로 반등을 기대할 수 있는 구간에 진입해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장기채는 더 긴 시각으로 지켜봐야할 것"이라며 "미국 금리인상은 머지않아 종료될 것이고 채권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상장지수펀드(TEF)에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봤다. 위험형의 경우 미국 대형주 ETF SPY, VOO, 글로벌 주식 ETF VT 등을 안정형의 경우 장기채 ETF TLT, 금 ETF GLD 등을 추천했다.
"바구니에 주식·채권 모두 담을 때…투자기간 달리 해야"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