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중국 경기부진·면세 위축에 주춤 전망
'따이공' 통큰 쇼핑에 호텔신라·LG생활건강 '최대 실적'

지난해 중국 보따리상(따이공)의 한국 내 쇼핑으로 면세업이 호조를 보이면서 호텔신라와 LG생활건강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호텔신라는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이 점쳐진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호텔신라의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조6천억 원대, 2천억 원대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4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1천246억원, 5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26%, 269% 늘어날 것으로 관측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5천208억원, 1천816억원이었다.

이를 단순 합산해도 지난해 매출은 2017년 4조115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특히 영업이익은 전년 731억원의 2배를 웃돈다.

이는 이부진 사장이 2010년 말 경영을 맡은 지 8년 만에 거둔 최대 성과다.

지난해에는 중국 보따리상이 몰려오며 면세 수요가 늘고 호캉스(호텔과 바캉스 합성어) 인기에 힘입어 면세점과 호텔 사업 모두 호황을 보였다.

신라면세점의 해외 매출도 업계 처음으로 1조원을 넘는 성장을 이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호텔신라 매출은 면세업이 90%를 차지하고 호텔과 레저사업부가 10%로 구성됐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가 보따리상으로 인한 면세 호조로 작년에 최대 실적을 낸 것으로 추산된다"며 "올해도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지속해서 늘어나면 영업이익 기준 20%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따이공' 통큰 쇼핑에 호텔신라·LG생활건강 '최대 실적'

LG생활건강도 면세점과 중국 판매 호조로 작년에 '사상 최대' 이익을 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IBK투자증권은 LG생활건강의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각각 6조6천798억원과 1조185억원으로 제시했다.

순이익은 6천932억원으로 전망했다.

특히 궁중 화장품 브랜드 '후'가 중화권 시장을 장악한 효자 상품으로 등극해 매출 2조원을 돌파한 것이 실적 호조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후'의 작년 매출은 전년의 1조4천200억원보다 40.8% 늘어난 수치다.

이처럼 '후'가 경쟁사 제품을 따돌리고 고속 성장세를 보이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특별성과급 지급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연간 판매관리비가 소폭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위원은 "'후'가 LG생활건강 실적 호조의 가장 큰 효자"라며 "화장품은 고급 화장품 '후'가 중국시장 중심으로 고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는 실적 규모가 커져 큰 폭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국내 면세점과 중국 매출 모두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중국 경기가 다소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올해 보따리상으로 인한 면세점 판매 성과가 작년보다 부진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면세업계에서도 중국 경기 부진 등 영향으로 올해 면세점 업황이 위축될 수 있다고 보수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 연구위원은 "현재 연간 동향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중국의 개정 전자상거래법 시행 등으로 면세점 보따리상 수요는 다소 둔화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도 "중국 관광객의 개별 구매력은 떨어질 수 있다"며 "인바운드가 계속 늘어나지 않으면 면세점 실적 호조세는 주춤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